2019-12-15 디지털타임스 <'화평법' 부실 시행은 안된다>

화학물질 관리제도는 최근 크게 강화되었으나, 생활 속 유해 화학물질 문제는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.

환경부·산업부 등 관리주체 혼재, 강화된 법체계 이행 역량 부족 등 관리체계의 효율화 필요성은 여전히 존재한다.

이러한 상황에서 유해 화학물질로부터 국민들이 안심하고 살 수 있는 사회 구축을 위해선 제도, 과학기술, 국민 소통, 기업지원 등 다양한 관점에서 체계적인 정비가 필요하다.

대통령 직속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는 최근 유해 화학물질로부터 국민 안심 사회를 만들기 위한 정책적 제안을 수립해 대통령 자문안으로 의결했다.

http://www.dt.co.kr/contents.html?article_no=2019121602102369660001